갓오브힙합
Menu
notice
불우청소년 및 소년소년 가장 장학금전달 등 선행 취지

[더팩트|강일홍 기자] 윤미래가 돌아왔다. 원조 '래퍼여신' 윤미래가 단독콘서트에 이어 사상 최대 규모의 힙합콘서트를 펼친다.

윤미래는 오는 9월1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타이거JK, 비지, 도끼, 더콰이엇, 비와이, 헤이지, 고등랩퍼 김하온 등과 함께 120분간의 뜨거운 힙합무대를 만든다.

'갓 오브 힙합'(god of hiphop)으로 명명된 이번 콘서트는 국내 최고 힙합신들의 결합이어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세계랭킹1위 비보이그룹 진조크루의 오프닝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12년만의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윤미래의 새로운 도전이란 점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대중문화와 기부가 하나되는 자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재단법인 위드국제재단이 전국의 불우청소년을 위한 장학금전달 및 소년소년 가장의 생활안정자금이 지원되는 문화기부 플랫폼으로 기획됐기 때문이다.

공연을 기획한 쿤엔터테인먼트 한훈 대표는 "역대 최대급 힙합콘서트로 기획됐지만 규모가 큰 만큼 시작 단계부터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다만 출연자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기부에 동참하려는 그들의 아름다운 선행이 바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콘서트와 관련해 쿤엔터테인먼트는 16일 서울정동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본사에서 메인후원사인 (주)엘림블록체와 공식 기부협약식을 갖는다.

'갓 오브 힙합' 인천콘서트는 16일 오전10시, BUYPLUS Mall에서 티켓예매에 들어간다. 힙합콘서트 사상 최단시간 조기매진이라는 진기록이 달성될지도 관심사다.

한편 윤미래는 지난 14일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윤미래(YOONMIRAE)'를 개최했다. 세월을 녹인 명불허전 라이브 실력이 그대로 재현됐다. 팬들은 '잊었니'를 열창하며 모습을 드러낸 윤미래에 뜨겁게 호응했다.

윤미래는 12년이란 긴 시간 동안 공연으로 팬들과 만나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과 뮤지션으로서 갖는 고민과 걱정들, 그리고 다시 한 번 마음을 굳게 먹고 활동을 펼치겠다는 각오 등을 영상편지에 담아 또다른 감동을 안겼다.

기사보기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28454.htm